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8일 정권을 빼앗기지 않겠다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평양 발언’을 두고 “북한 간부들 입장에서 보면 상당히 재수 없고, 불경스러운 발언이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북한은 수령 체제라서 정권을 빼앗는다는 생각을 해선 안 되는 곳이다. 정권을 안 빼앗기겠다는 것은 정권을 빼앗길 수도 있다는 뜻이라 북측에서 이 대표를 좀 재수 없다고 생각 할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북한 갈 때마다 사고를 하나씩 치고 온다. 국내에서는 논쟁할 수 있겠지만 북한에 가서까지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발언이었기 때문에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 대표가 국가보안법 개정을 시사한 것에 대해서도 “우리가 북한 노동당 규약의 ‘적화통일’ 부분을 포기하라고 요구하는 내용도 있고, 북한과 협상해야 할 부분이 있는데 (국가보안법 개정 문제를) 북한에 가서 일방적으로 발표해버리는 것은 조심스럽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표도) 지금 당장 국가보안법 폐지 논의를 하자는 이야기를 한 게 아니라 평화체제가 들어서면 이라는 단서를 달았다”며 “이해찬 대표도 지금 논의하는 게 시기상조라는 이야기를 한 거다. 그런데 시기상조인 이야기를 굳이 왜 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이 대표가 계속 그런 발언을 하면)남남 정쟁이 될 수 있다. 지금 여당 대표는 국회 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해서 노력해야 할 사람이다”며 “여당 입장에서도 이해차 대표가 북한만 가면 사고를 쳐서 골치가 아플 것 같다”고 전했다.

심우삼 기자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