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10시 51분께 경북 구미시 옥계동 구미2공단 불산취급업체인 원익큐엔씨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불을 끄고 있다. 뉴시스

경북 구미의 한 유해화학물질 제조업체에서 불이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8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51분쯤 구미시 옥계 2공단의 원익큐엔씨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난 원익큐엔씨는 불산을 취급하는 업체인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오전 10시 51분께 경북 구미시 옥계동 구미2공단 불산취급 업체인 원익큐엔씨 공장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고 있다. 뉴시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이 난 원익큐엔씨 인근 지역에 대피 방송을 하고 교통을 차단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