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병헌(25·사진)이 새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MBC)에 합류했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담아낸 휴먼 멜로드라마다.

한채영 배수빈 오윤아 이천희 박근형 강부자 이휘향 오현경 김희정 정민성 배해선 최필립 등 쟁쟁한 배우들이 출연한다.

극 중 병헌은 오현경이 연기하는 김재희의 아들 조승훈 역을 맡게 됐다.

아이돌그룹 출신에서 연기자로 전향한 병헌은 드라마 ‘딴따라’(SBS) ‘식샤를 합시다3(tvN) 등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신과의 약속’은 방영 중인 ‘숨바꼭질’ 후속으로 오는 11월 방송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