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안은 흔히 노년성 안질환으로 여겨졌다. 나이로 인해 자연스럽게 생기는 먼 이야기로 생각하여 무심코 지나쳤다가 시력검사결과 ‘노안’이라는 말을 들었을 때 충격 받는 젊은층 환자도 많다.

요즘 ‘젊은 노안’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노안은 더 이상 50~60대 이상이 겪는 증상이 아닌, 30대부터 빠르게 급증하고 있는 유의해야 할 안질환이다.

노안은 눈 속에서 렌즈 역할을 하는 수정체가 노화되면서 나타난다. 수정체가 납작해지고 반대로 볼록해지면서 초점을 맞추게 되는데, 40대가 넘어가게 되면 수정체가 점점 딱딱해지고 근육도 약해지면서 조절이 잘 되지 않는다.

하지만 가까운 것이 보였다 안보였다 하기 때문에 쉽사리 노안이라고 생각하기 어려워 지나치게 되는 것이다.이처럼 평소에는 괜찮더라도 노안이 발생하면 눈이 쉽게 피로해지거나 두통이 동반된다. 또, 겹쳐 보이는 현상이 생기거나 가까운 거리에서 작업 할 때는 불편함을 느낀다.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일반적으로 돋보기를 사용하거나 기존에 사용한 안경을 다초점 안경으로 바꿔 활용하지만 안경이나 돋보기 착용이 힘든 상황일 경우 노안교정수술을 받을 수도 있다.

노안수술에는 여러 가지 수술법이 있기 때문에 원인과 환자의 상태, 라이프 패턴 등 다양한 조건을 고려하여 개인에게 알맞은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

노안에 백내장이 함께 동반된 경우, 특수인공수정체로 시력을 개선할 수 있다. 수술시 기존의 혼탁한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방법이 사용되는데 이때 조절성 인공수정체를 사용하면 근거리, 중거리, 원거리에 동시에 초점이 맺혀 백내장은 물론 노안도 함께 개선할 수 있다.

백내장 수술 비용은 건강보험 적용이 가능하며,사보험에 가입되어 있다면 각 보험사가 정한 기준에 따라 보상을 받을 수도 있다. 단,병원 및 검사항목에 따라 검사비 등이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노안을 늦추기 위해서는 생활 속 눈 건강 관리가 좌우한다. 흔들리는 지하철에서 스마트폰을 보거나 장시간 업무시 모니터를 볼때는 의식적으로 눈을 깜빡이는게 필요하다.

평소 물과 녹황색 채소를 자주 섭취하고 눈이 뻑뻑할 때는 잠깐 동안 감았다 떴다 하는 휴식도 도움이 된다. 눈을 자주 깜빡이면 각막에 눈물이 코팅되어 눈을 촉촉하게 유지할 수 있고, 노안을 비롯한 안구건조증과 각막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정리=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