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콩으로 제조한 시중 포장두부들의 낱개 판매 시 100g당 평균 가격은 수입콩으로 제조한 포장두부들보다 2배 이상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제품은 미생물, 보존료, 중금속 등 안전성 관련 기준에서 모두 문제가 없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판매 중인 포장두부 17개 제품의 안전성·품질 등에 대한 시험·평가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조사결과 낱개로 판매되는 국산콩 두부 5개 제품의 100g 당 평균 가격은 942원, 수입콩 두부 7개 제품은 341원이었다. 콩 원산지별 가격이 약 2.8배 차이가 난다.

수입콩 두부의 100g 당 가격은 맑은물에유통 ‘촌두부’가 269원에 불과해 가장 저렴했다. 가장 비싼 풀무원식품의 ‘찌개두부’도 433원이었다.

반면 국산콩 두부 중에서는 낱개 판매 100g 당 가격이 이마트 ‘두부는 콩이다’가 1093원으로 가장 비쌌다. 초당F&B의 ‘초당두부’는 800원으로 국산콩 두부 중에서는 가장 저렴했다. 2개 묶음으로 판매되는 경우에는 대상 ‘국산콩 고소한 두부’가 663원으로 가장 비쌌고, 맑은물에유통 ‘국산촌두부’가 497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수입콩 두부가 저렴하다고 해서 안전성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니었다. 대장균군 등 미생물 2종, 납 등 중금속 3종, 소브산 등 보존료 4종에 대한 시험 결과 전 제품이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적합했다.

조사대상 17개 제품 모두 고형분 함량이 12% 이상을 기록해 한국산업표준(KS)의 ‘일반두부’ 고형분 기준을 충족하기도 했다. 고형분 함량은 두부의 원료 함량을 추정할 수 있는 지표로, 단단한 정도에도 영향을 준다.

국산·수입산 등 콩 원산지별 두부 제품의 영양성분 평균 함량 비교에서도 차이는 미미했다.

한편 일부 제품은 영양성분 함량 표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7개 제품 중 영양성분을 자율적으로 표시한 16개 제품 중 8개 제품(6개사)은 함량 표시가 허용오차 범위를 벗어나도록 표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이 이에 대해 개선을 권고한 이후 풀무원식품, 초당F&B, 홈플러스 등 3개사는 영양표시 개선 계획을, 롯데쇼핑, 맑은물에유통, 아워홈 등 3개사는 영양표시 삭제 예정을 알렸다. 영양성분 표시를 하지 않은 자연촌은 영양성분 표시 계획을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은 이와 관련해 관계기관에 포장두부를 ‘영양표시 대상 식품’으로 지정할 것을 건의할 예정이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