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청년들의 심신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대표적 노인성질환인 당뇨를 비롯해 우울증, 화병, 공황장애, 통풍 환자 증가율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대의 당뇨, 우울증, 화병, 공황장애, 통풍 환자 증가율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고단한 청년 세대의 자화상이 신체 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20대 당뇨 환자 수는 2013년 1만7359명, 2014년 1만8390명, 2015년 1만9780명, 2016년 2만1927명, 2017년 2만4106명으로 5년간 38.9%가 증가했다. 대표적인 노인질환이라는 인식을 깨고 연령대별 최고 증가율을 보였다. 당뇨 질환의 연령대별 평균 증가율은 23.4%였다.

20대 우울증 환자 수는 2013년 4만7721명, 2014년 4만7879명, 2015년 5만2275명, 2016년 6만3436명, 2017년 7만5602명으로 5년간 58.4%가 증가해 평균 증가율(16.5%)에 비해 3.5배 높았다.

20대 화병 환자 수는 2013년 709명, 2014년 772명, 2015년 843명, 2016년 1225명, 2017년 1449명으로 5년간 104%가 증가해 전체적으로 화병 환자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유독 20대와 10대의 증가율은 100%를 넘어섰다. 20대와 10대 청소년들이 심각한 스트레스 상황에 내몰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0대 공황장애 환자 수도 2013년 7913명, 2014년 8434명, 2015년 9964명, 2016년 1만2762명, 2017년 1만6041명으로 5년간 두 배가 늘었다.

20대 통풍 환자 수는 2013년 1만3325명, 2014년 1만4403명, 2015년 1만5954명, 2016년 1만8751명, 2017년 2만1046명으로 58%가 증가해 연령대별 최고 증가율을 보였다.

여성 환자들이 압도적으로 많았던 화병의 경우 여성 환자수는 감소 추세인 반면 남성 환자는 계속 증가했다. 우울증 남성 환자 증가율이 여성보다 2배 가까이 높아 변화하는 세태를 보여주고 있다.

여성 화병 환자수는 2013년 1만1666명에서 2017년 1만832명으로 7.11%가 감소한 반면 남성 환자는 2013명 2277명에서 2017년 2839명으로 25%가 증가했다. 남성 우울증 환자는 24%가 증가해 여성 우울증 환자 증가율 13%에 비해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김 의원은 “20대의 당뇨, 우울증, 화병, 공황장애, 통풍 환자 증가율이 타 연령대보다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며 “20대의 건강 적신호는 학업과 취업, 아르바이트 등 생활 곳곳에서 스트레스에 내몰리는 청년들의 고단한 삶이 투영된 안타까운 현실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층 건강관리를 위해 도입된 2030 청년 국가건강검진 등 제도적 개선책 뿐만 아니라 취업, 주거, 복지 등 청년문제 해결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