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쌈디 “쳐 듣기 싫으면 듣지 마. 음악하는 사람 XX으로 보이나” 라이브 중 욕설

냉장고를 부탁해

래퍼 쌈디가 SNS 라이브를 통해 ‘인맥 힙합’을 지적하는 네티즌에게 욕설을 내뱉었다.

쌈디는 9일 새벽 DJ 웨건과 함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쌈디는 DJ 웨건의 노래를 홍보하면서 “DJ 웨건 노래 좋단 말이야. 인맥 힙합이고 뭐고 XX하고 있는데, 얘가 인맥이 X라 넓어 넓으니깐 인맥힙합 하는 거지”라고 했다. 이어서 “좋은 사람들끼리 즐겁게 만든 것인데 그걸 인맥이라고 하면 안 된다. 얘가 XX 인맥이 없을 것 같애? 얘가 10년 넘게 (음악)한 사람인데”라고 말했다.

쌈디는 방송 중에 블루투스가 중복으로 연결돼 소리가 울린다는 시청자들의 말에 “다 받아주니깐 XX 스트레스 받는다”면서 짜증을 내기도 했다. 이후 쌈디는 “주변 사람들이 (DJ 웨건을)다 도와주려고 발 벗고 나선다. DJ 웨건을 너네가 잘 모르나 본데 소울 컴퍼니때부터 있었던 사람이야. DJ웨건은 XX 잘해. DJ웨건이 프로듀싱한 앨범을 냈는데 그걸 XX 인맥 힙합이라고 떠들면 안 되지”라면서 “말도 안 되는 소리 지껄이지 마. XX 짜증난다. 그냥 들어라 그냥. 듣기 싫으면 듣지 말든가. 아니 XX 그냥”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쌈디의 말을 듣던 DJ 웨건은 “음악을 듣지 않으셔도 된다. 인맥 힙합이면 뭐 어떠냐”고 상황을 수습하려고 했지만 쌈디의 화를 가라앉힐 수 없었다. 쌈디는 “아니 XX 그냥 방구석에서 그냥 음악 X 듣고 있으면서 XX 그냥. 아니 음악하는 사람들이 XX으로 보이나 봐”라면서 “뭐 XX 쉽게 만드는 줄 알아 음악을? 아 X 듣기 싫으면 듣지 마. XX 짜증 나니깐”이라고 덧붙였다. 한 네티즌은 술 취해서 이야기하는 거냐고 물었고, 쌈디는 “취해서 얘기하는 게 아니고 난 항상 이야기하고 싶었어. 듣기 싫으면 듣지 말라고”라고 답했다.

쌈디는 마지막으로 “오냐오냐 XX 좋다 좋다 해주니깐 XXX. 듣기 싫으면 X 듣지마 들어줄 사람 XX 많거든?”이라면서 “오늘 기분 좋아서 하는 얘기에요. 기분 나빠서 하는 게 아니라. 저는 스트레스 되게 많아요. 잘 자요. 나를 사랑하고 좋아하는 사람들만 잘 자요. DJ 웨건 좋아하는 사람들만 잘 자요”라는 말과 함께 라이브를 종료했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