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잠자는 남편에게 끓는 물을 붓고 흉기를 휘두른 아내가 현장에서 체포됐다.

헤럴드 경제 9일 보도에 따르면 아내 A씨(38)는 남편 B씨(37)와 함께 자다 돌연 끓는 물을 부어 화상을 입힌 뒤 흉기를 휘둘렀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8일 오전 5시40분쯤 서울 성동구 한 아파트에서 남편에게 상해를 입혔다. 끓는 물을 붓고 집에 있던 흉기를 수차례 휘둘렀다.

이웃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체포했다. 이웃주민은 “남성과 아이들이 ‘살려 달라’고 소리쳤다”고 말했다. 경찰이 출동했을 때 B씨는 현관 앞에 쓰러져 있었다.

A씨는 체포 당시 “남편이 날 죽이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후 “남편이 날 정신병자 취급했다. 자고 있는 모습을 보니 화가 났다”고 혐의를 시인했다.

A씨 지인들은 그가 평소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