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 가수 쌈디가 SNS상에서 불거진 ‘욕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쌈디는 9일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사과문을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과 욕설로 많은 분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며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라고 말했다.

이어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많은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보내주신 비판과 우려의 말씀들도 감사하다”고 썼다.

앞서 쌈디는 이날 새벽 DJ 웨건과 함께 진행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욕설을 내뱉어 논란이 됐다. 쌈디는 DJ 웨건의 노래를 홍보하는 과정에서 “너네가 잘 모르나 본데 DJ 웨건 XX 잘해. 그걸 XX 인맥 힙합이라고 떠들면 안 되지”라며 “XX 그냥 방구석에서 음악 듣고 있으면서 XX. 음악하는 사람들이 XX으로 보이나. 아 X 듣기 싫으면 듣지마 XX 짜증 나니깐”이라고 말했다.

또 목소리가 울린다는 팬들의 댓글에 “다 받아주니깐 XX 스트레스 받는다”며 짜증을 내는 모습도 그대로 방송됐다. 이어 “기분 좋아서 하는 얘기다. 나는 스트레스 되게 많다. 나를 사랑하고 좋아하는 사람들만 잘 자라”며 방송을 종료했다.

◆ 쌈디 공식 사과 전문

안녕하세요 사이먼 도미닉입니다.

지난밤 인스타라이브를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과 욕설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합니다.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보내주신 비판과 우려의 말씀들 감사드립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