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한글날을 맞아 9일 경기도 여주시 영릉(세종대왕)을 찾아 릉을 돌아보고 방명록에 '한글, 위대한 애민정신을 마음깊이 새깁니다'라를 글을 남겼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572주년 한글날과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을 맞아 세종대왕 영릉(英陵)을 참배했다.

문 대통령은 9일 오후 경기 여주시 세종대왕 영릉을 찾았다. 현직 대통령의 세종대왕 영릉 참배는 1994년 이후 24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영릉에서 참배 후 방명록에 “한글, 위대한 애민정신을 마음 깊이 새깁니다”라는 짧은 글을 썼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한글날을 맞아 9일 경기도 여주시 영릉(세종대왕) 정자각에서 참배를 마치고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뉴시스

이후 한글의 위대함을 언급하며 “세종이 한글을 만든 목적은 일반 백성들이 갖는 소통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함이었다”며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을 이곳 방문을 통해 새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백성을 진정으로 사랑하고 즐거움을 함께 나누는 것은 왕조시대가 아닌 민주주의 시대에도 본받아야 할 리더십”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한글날을 맞아 9일 경기도 여주시 영릉(세종대왕) 정자각에서 참배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한글날을 맞아 9일 경기도 여주시 영릉(세종대왕)을 방문하여 능침을 돌아보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세종대왕 영릉을 참배한 이유에 대해 “세종 즉위 600주년에 맞는 한글날은 특히 감회가 깊다”며 “해마다 기념식을 치르지만 세종대왕 없는 기념식이어서, 가능한 국민과 함께 한글날의 역사성과 현장성을 살릴 수 있는 기념식이길 바라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처음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기념식을 개최했고 이곳 영릉에서는 기념식은 어렵지만 참배라도 하고자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세종대왕 영릉 복원공사 현장을 시찰하고 공사 담당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세종대왕 영릉은 2009년 6월 30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바 있다. 이에 따른 후속 조치로 능제에 대한 복원과 정비 공사가 진행 중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