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룸 방송 캡처

이영주 전 해병대 사령관이 재직 당시 서울 공관을 딸의 신혼집으로 이용하게 한 사실이 드러나 해군이 수사에 나섰다.

9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재직 당시 딸 부부에게 1년 가까이 서울 한남동에 있는 공관을 내줬다. 해병대 사령관의 공관으로 쓰이는 이곳 빌라는 40평대로 현재 전세가가 6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한 해병대 간부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이 전 사령관 딸 부부가 서울 공관을 자기 집처럼 쓰고 공관병까지 지원받았다”며 “그동안 이 전 사령관은 경기도 화성 공관에 살았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이 전 사령관이 수백만원대의 전투지휘활동비를 딸 부부의 식자재 구입비 등에 사용하고, 2015년에는 공관에서 장성급 간담회를 열며 외손녀 돌잔치를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이 전 사령관은 이에 대해 “군 생활 기간 고생한 딸에게 미안해서 몇 개월 정도 공관에서 산후조리를 하도록 했다”며 “공관병에게는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또 “장성급 간담회 날이 마친 외손녀 돌이어서 인사는 했으나 돌잔치는 아니었다”며 “공금 일부를 항목과 다르게 쓴 것은 맞으나 다른 돈으로 메웠다”고 설명했다.

현재 해군은 국방부 장관의 지시로 이 전 사령관의 비위 행위를 수사 중이다. 국방부는 해군 수사 결과에 따라 엄중하게 조치할 방침이라고 JTBC에 전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