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프란치스코 교황 평양 초청 뜻을 전달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교황이 북한을 방문한 적이 없다는 점에서 파격 그 자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문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교황 평양 방문 제의’를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지난달 평양 정상회담 기간 중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반도 평화 번영에 관심이 많다’ ‘교항을 한번 만나보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제안에 김 위원장은 “교황님이 평양에 방문하면 열렬히 환영하겠다”고 답했다. “평양 정상회담 당시 백두산에서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가 김 위원장과 만나 ‘남북이 화해와 협력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교황청에 전달하겠다’고 했다”고 한 김 대변인은 “이에 김 위원장은 허리 숙여 ‘꼭 좀 전달해 달라’고 했다”고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5월 교황청에 취임 기념 특사단을 파견했고 당시 프란치스코 교황은 특사단을 통해 ‘새 정부의 성공을 기원한다’며 문 대통령에게 묵주를 선물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13일부터 21일까지 7박9일의 일정으로 유럽을 순방하면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13일부터 18일까지 프랑스 국빈 방문에 이어 이탈리아를 공식 방문하며 17일과 18일 양일간에 바티칸 교황청을 찾게 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