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의 부자 세습 논란을 제기한 'PD수첩'. 방송화면 캡처

신도 10만명, 연간 헌금 규모 400억원의 초대형 교회인 명성교회(사진)가 부자 세습 논란에 휩싸였다. 명성교회는 2014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희생자를 위한 기도회에 참석해 유명세를 타기도 한 곳이다.

MBC ‘PD 수첩’은 9일 밤 방송을 통해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와 아들 김하나 목사의 교회 세습 논란을 제기했다. 제작진은 2017년 11월 12일 열린 김하나 목사의 명성교회 담임목사 취임식을 전후한 시점을 중심으로 그간 내부 신도와 종교전문가 등이 지적해온 세습 의혹을 집중 보도했다.

김삼환 원로목사는 1980년 당시 성도 20명과 함께 명성교회를 처음 세운 인물이다. 김 원로목사는 아들 김하나 목사의 담임목사 취임에 대해 “고난의 십자가를 지워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명성교회의 부자 세습 논란을 제기한 'PD수첩'. 방송화면 캡처

PD수첩은 김 원로목사가 아들에게 교회를 물려주려는 이유로 거액의 비자금 의혹을 꼽았다. 방송에 등장한 한 신도는 “과거 재정을 담당하던 장로의 차 트렁크에서 나온 통장을 합했더니 그 금액이 800억원이 넘었다”고 주장했다.

PD수첩은 이 800억원에 대해 용도와 관리처가 불분명한 비자금이라고 지적했다. 증거로 재정 담당 장로가 비밀리에 관리했던 통장 사본을 방송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재정을 담당했던 장로는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명성교회의 부자 세습 논란을 제기한 'PD수첩'. 방송화면 캡처

김 원로목사에 대한 내부 우상화와 김 원로목사 가족의 호화 생활에 대한 비판도 제기했다. 김 원로목사 가족은 여러대의 고급 승용차와 재벌 회장에 준하는 교회 관계자들의 의전을 받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교회의 한 교인은 “하고 다니는 것보면 회장 그 이상, 거의 재벌이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PD수첩은 또 명성교회에는 교회의 부동산만을 관리·전담하던 ‘부동산 목사’가 있었고, 이 역시 다른 사람들에게는 공개되지 않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방송에 등장한 제보자 A씨는 “교회 건물 내부 깊숙이에 목사의 비밀 방이 있었는데, 비밀번호를 눌러야만 들어갈 수 있었다”고 밝혔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