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자동차 마니아로 알려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벤츠에서 롤스로이스로 전용차를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CNN방송 9일(현지 시각) 보도에 따르면 7일 김 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하기 위해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타고 온 차량은 롤스로이스로 확인됐다. 김 위원장 차 바퀴에서 알파켓 ‘R’ 모양이 포착된 것이다.

해당 모델은 롤스로이스 팬텀으로 방탄 기능을 갖추고 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모델은 아머드(Armoured·장갑)라고 불린다. 7.62㎜ 구경의 총탄도 막아낼 수 있을 정도로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공동취재단

김 위원장은 그동안 벤츠를 주로 이용해 왔다. 4월 판문점 회담, 6월 싱가포르 회담 때 모두 벤츠 리무진을 이용했다. 지난달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방북했을 때 역시 벤츠 최상급 모델을 탔다.

외신 등은 김 위원장이 전용차를 교체한 것을 언급하면서 롤스로이스가 북한으로 들어간 경로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CNN은 “사치품은 유엔 제재 대상인데, 롤스로이스가 어떻게 북한으로 들어갔는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과 만나는 자리에 굳이 명품차를 선택한 것은 대북 제재 이행을 강조하는 미국에게 경고하려는 의도일 수 있다”고 풀이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