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목재문화 페스티벌 행사장 배치도. 산림청 제공

산림청은 14일 오전 9시 서울 용산구 용산가족공원 제2공원 일원에서 ‘제2회 목재문화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목재문화페스티벌은 목재의 우수성을 알리고 일상에서 목재제품의 사용을 자리 잡도록 하기 위해 산림청에서 2012년부터 진행 중인 ‘아이 러브 우드(I LOVE WOOD)’ 캠페인의 일환이다.

이번 페스티벌은 ‘제6회 목혼식’를 비롯해 실생활에 쓸 수 있는 목공예품 만들기 체험, 목재 관련 퀴즈를 풀면 기념품을 증정하는 ‘스탬프 투어’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메인 행사인 목혼식에는 20쌍의 부부가 참석할 예정이다. 목혼식은 결혼 5주년을 기념해 부부가 목재로 된 선물을 주고받는 서양 풍습에서 유래한 행사다.

이밖에 영·유아를 위해 친환경 목재로 만든 놀이 공간인 ‘키즈존(나무상상놀이터)’과, 아이 러브 우드 캠페인의 성과와 취지를 알리기 위한 사진·영상 전시회도 마련된다.

김원수 산림청 목재산업과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도심 속에서 목재를 느끼고, 목재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습득하길 바란다”며 “생활 속 목재 이용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확산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