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 일본 긴자 소재 도쿄국제포럼에서 열린 제15회 동경골드콘서트에서 국악소녀 이지원양(지적장애)이 열창하고 있다. 한국장애예술인협회 제공

지난 6일 일본 긴자 소재 도쿄국제포럼에서 열린 제15회 동경골드콘서트에서 국악소녀 이지원양( 지적장애)이 가야금 병창을 하고 있다. 한국장애예술인협회 제공

지난 6일 일본 긴자 소재 도쿄국제포럼에서 열린 제15회 동경골드콘서트에서 국악소녀 이지원양( 지적장애)이 특별상을 수상한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한국장애예술인협회 제공

지난 6일 일본 긴자에 있는 도쿄국제포럼에서 열린 제15회 동경골드콘서트에서 국악소녀 이지원(17·지적장애) 양이 특별상을 차지하며 인기를 한몸에 받았다.

이 대회는 매년 일본베리어프리협회(카이니 오요시 히로 대표)에서 개최하는 장애인 국제음악대회로 주최국 일본을 비롯 한국, 베트남, 싱가포르 등 9개 팀의 장애예술인들이 참여해 경연를 펼쳤다.


한국대표 이지원양은 ‘정선아리랑’을 가야금으로 연주하며 구성지게 민요를 불렀고, 국악동요 ‘꽃마을’로 객석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지원 양은 강남장애인복지관에서 지난 2월에 실시한 멘토링오디션에 선발돼 동경골드콘서트에 한국대표로 참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동안 매주 1회 복지관을 방문해 가야금 지도를 받으며 대회를 준비했다.

한국장애예술인협회 방귀희 대표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유료 관객이 1500석의 도쿄국제포럼 1,2,3층을 가득 메울 정도로 관심이 많은 것은 우리가 배워야 할 점”이라며 “이지원 양은 한국의 가락과 함께 한복의 아름다움을 유감없이 보여주어 국위를 선양한만큼 장애예술인의 해외무대를 더 많이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