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국민일보DB

권성동,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과 관련,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은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눈높이에서 도무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내고 “검찰이 권성동, 염동열 의원과 검찰 고위 간부들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리면서 ‘강원랜드 수사와 관련해 외압이 있었다는 증거가 부족하다’는 결론을 내놓았으니, 이렇듯 불성실한 검찰의 설명에 어느 국민이 납득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사 무마 외압을 겪었다고 폭로했던 안미현 검사조차 ‘이런 식이면 직권남용죄를 법에서 삭제하는 게 맞겠다’고 즉각적으로 반발하고 나섰고, 힘도 ‘빽’도 없이 오늘도 내일도 밤새도록 자기소개서 작성에 매달리고 있는 이 땅의 수많은 청년들은 울분을 토하고 있다”며 “검찰의 수사결과가 이해가 되지 않는 이유”라고 했다.

정의당 역시 “그 누구도 납득할 수 없는 처분”이라며 “‘눈 가리고 아웅 하듯’ 면죄부만 쥐어주면 죄를 깨끗이 지울 수 있다고 생각한 것이라면 이는 오만에 불과하다. 검찰은 더 이상 국민 모두가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전날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된 권성동·염동열 의원과 최종원 전 서울남부지검장을 무혐의 처분했다. 같은 혐의로 추가 고발된 김수남 전 검찰총장과 이영주 춘천지검장 등 4명에 대해서도 혐의 없음으로 결론 내렸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외압에 관한 증거가 불충분하고, 혐의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