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광주고법의 관할 이전 신청 기각에 불복해 항고했다.

10일 광주고법에 따르면 전 전 대통령의 변호인은 관할 이전 신청에 대한 기각 결정에 대해 지난 8일 즉시항고장을 제출했다.

즉시항고가 받아들여지게 되면 재판 장소에 대한 최종 결정은 대법원에서 이뤄진다.

전 전 대통령은 지난해 4월 펴낸 회고록을 통해 5.18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는 고(故) 조비오 신부의 증언을 거짓이라고 주장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그는 지난 5월 재판에 넘겨진 이후 ‘고령으로 광주까지 갈 수 없다. 서울 중앙지법으로 관할을 옮겨달라'며 재판부 이송 신청을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지난 8월 27일 첫 재판이 열렸으나 전 전 대통령은 알츠하이머 진단을 이유로 출석하지 않았다.

앞서 광주고법 제1형사부(최수환 부장판사)는 지난 2일 “전 전 대통령이 주장하는 사유와 기록에 나타난 자료만으로는 광주지법에 형사소송법에서 정한 재판의 공평을 유지하기 어려운 객관적 상황이 존재한다고 보기 어렵다”며 관할 이전 신청을 기각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