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공원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일행에게 만취 남성이 욕설을 퍼붓자 남성을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11부(소병진 부장판사)는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기소 된 A씨(41)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7월 16일 오후 8시쯤 청주의 한 공원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일행에게 이유 없이 욕설한 B씨(49)를 걷어차는 등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당시 인근 종합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같은 날 오후 9시44분쯤 숨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아무런 이유 없이 자신의 일행에게 욕을 하자 화가 나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제대로 방어도 하지 못하는 피해자를 수차례 폭행해 복부 내 과다출혈로 숨지게 한 죄질이 무겁다. 유족 역시 피고인의 처벌을 원하는 등 엄중한 처벌이 요구된다”면서도 “다만 만취한 피해자가 피고인 일행에게 시비를 거는 등 사건을 유발한 측면이 있다”고 판시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