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뮤지컬 배우 이혜경(47)이 남편의 사망소식을 접하고서도 무대를 끝까지 마친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10일 공연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췌장암 말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던 테너 오정욱(48)씨가 9일 오후 세상을 떠났다. 오씨는 추계예대 성악과를 나와 뮤지컬, 오페라 등 여러 장르의 무대에서 활약했다. 두 사람은 1998년 결혼했다.

이혜경씨는 남편의 부고를 당일 뮤지컬 ‘오! 캐롤’ 공연 도중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뮤지컬 관계자는 “이혜경 배우가 ‘오! 캐롤’ 공연 도중 남편의 부고 소식을 전해들었다”며 “이미 막이 오른 공연이기 때문에 해당 회차는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하고, 무대를 마쳤다. 공연 막판에는 다리가 후들거릴 정도로 심적 고통이 컸다”고 했다.

이씨는 공연을 끝낸 뒤 오열하면서 남편이 잠들어 있는 병원으로 달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혜경은 이 작품에 ‘에스더’ 역으로 출연 중이다. 이번 주 그녀의 회차는 같은 역을 맡고 있는 박해미, 김선경가 메울 예정이다.

고인의 빈소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장례식장 103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1일 오전 10시다. 장지는 팔당공원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