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아티스트 낸시랭이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과 이혼하기 위해 법률대리인을 고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왕진진은 10일 스타뉴스와 인터뷰에서 “아내는 나를 철저히 배신하고 기망한 이들과 손잡고 하나뿐인 남편을 사기꾼으로 몰아갔다”며 이 같이 밝혔다.

왕진진은 이혼 사유에 대해 “낸시랭의 아트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해 투자한 돈이 문제가 생기면서 갈등이 생겼다”며 “(낸시랭이) 주변에 계속되는 이간질, ’이혼을 해야 한다’는 말에 의식까지 팔아 버렸다”고 말했다.

왕진진은 투자를 권유한 S씨에게 속아 낸시랭의 명의로 된 부동산을 담보로 4억원의 대출을 받았다며 매달 600만 원의 이자를 내야 했지만, S씨가 약속을 이행하지 않아 곤혹스러운 상황에 놓였다고 주장했다. 왕진진은 S씨를 지난 9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사기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아내와 모든 오해들을 풀려고 했지만, 아내는 주변 사람들의 말에 현혹돼 철저히 나를 피했다”며 “하늘이 맺어주신 인연을 끝까지 지키려고 최선을 다했지만 이미 마음이 떠났다”고 했다.

왕진진은 이날 새벽 서울 용산구 자신의 집 화장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그는 낸시랭과 부부싸움 이후 상당한 심적 고통을 호소하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왕진진과 낸시랭은 지난해 12월 혼인신고를 하며 법적으로 부부가 됐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