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공무원의 음주운전에 대한 징계수위를 보다 강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앞으로 울산시 소속 공무원들이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되면 최소 ‘감봉’ 이상의 처분을 받는다.

현행 행정안전부의 ‘지방공무원 징계규칙’에는 공무원의 음주운전 징계기준을 음주운전 횟수, 혈중알코올농도, 인·물적 피해 유무 등에 따라 최소 ‘감봉~견책’부터 ‘파면~해임’까지 정하고 있다.

지금까지 첫 음주운전 적발시 견책 처분을 했지만 최소 감봉 1개월로 징계수위가 높아지는 것이다. 감봉 조치를 받으면 인사기록 말소기간이 5년으로 늘어나고 역시 승진 제외 등의 인사불이익을 받는다.

최근 3년 동안 울산시공무원의 음주운전 징계건수는 2016년 2건과 지난해 및 올해 9월말 현재 각각 6건 등 모두 14건이다. 이는 전체 부정·비리행위에 따른 징계조치의 약 30%에 이른다.

이 가운데 음주운전을 하다 처음 적발된 5건은 모두 견책 조치됐고 범죄행위의 정도에 따라 감봉 6건, 정직과 해임 각각 1건의 처분이 내려졌다.

울산시는 공무원의 음주운전 근절을 위해 징계 외에, 예방교육, 징계사례 전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문자발송 등 지속적인 예방노력도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음주운전은 본인뿐 아니라 타인의 생명과 재산에 해를 끼칠 수 있는 중대한 범죄 행위”라며 “이번 징계수위 강화를 계기로 울산시 공무원의 음주운전이 근절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