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수영구는 보건복지부 주관 ‘2017년 지역사회보장계획 시행결과 평가’ 시상식에서 전국 대상을 수상하며 포상금 4000만원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2017년 지역사회보장계획 시행결과 평가’는 전국 각 지자체에서 지역복지증진을 위해 추진한 지역사회보장계획의 이행력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참여를 통한 민관협력 우수사례를 평가하는 것으로 수영구는 2016년 대상 수상에 이어 이번에 두 번째로 대상을 수상했다.

수영구의 주요 민관협력 우수사례로는 주민참여복지를 위한 ‘나는 복지디자이너’ 아이디어 공모전, 문제해결 솔루션 위원회 운영, 아동·청소년 기관의 수영아이(I)네트워크 운영, 민·관 공동 지역주민 복지욕구조사 추진, 아동 소원 지원 사업, 고독사 예방 지역 사회보호체계 확대, 기업과 함께 ‘꿀잠 이불빨래방’ 운영 등을 추진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강성태 구청장은 “앞으로도 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더욱 활성화 하고 민관협력을 통한 지역사회보장증진 사업을 추진해 함께 하는 나눔 수영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