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청장 박운대)은 11일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 금융감독원 부산울산지원(지원장 류태성)과 공동으로 서면 지하철역 일대에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한 합동 가두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보이스피싱 피해 규모가 올 상반기 180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3.7%로 급증하면서 시민들에게 보이스피싱 범죄로 인한 피해의 심각성과 보이스피싱 근절 및 피해예방법을 알리기 위해 진행됐다.

이날 관련 기관 임직원 100여명은 캠페인에 참여해 출근길 시민들에게 ‘보이스피싱 범죄에 속지마세요’라는 내용의 자석형 스티커와 보이스피싱 근절 및 피해예방을 위한 안내장을 나눠주고 동참을 호소했다.

앞서 금감원과 부산은행을 포함한 범금융권은 이달 한 달간 ‘보이스피싱 제로(Zero) 캠페인’을 실시 중이다. 금융회사 영업점과 인터넷 등 비대면 채널을 통해 보이스피싱 유의사항을 집중 안내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금리인상·가계대출 수요증가 등을 악용해 금융기관을 사칭한 대출사기와 경찰·은행·금감원 등을 사칭하는 수법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경찰과 검찰, 은행, 금감원 등은 어떤 경우에도 예금보호나 범죄수사를 이유로 계좌이체나 현금인출 등을 요구하지 않는 만큼 피해예방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