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군 복무 중인 배우 백성현 측이 음주운전 방조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백성현이 탄 차량은 10일 오전 1시40분쯤 제1자유로를 달리다 미끄러져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차량을 운전한 여성 A씨는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정지 수치인 0.08%였고, 백성현은 복무 중 외박을 나와 만취 상태로 사고 차량에 동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알려지자 온라인 상에서는 음주운전과 음주운전 방조 모두 큰 잘못이라는 비판이 일었다.

백성현의 소속사 측은 11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좋지 않은 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백성현씨는 정기 외박을 나와 지인들과의 모임 후 음주 운전자의 차에 동승해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릇된 일임에도 동승한 자신의 과실을 인정하고 군인의 신분으로서 복무 중에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음주운전을 방조한 죄 또한 무겁다는 것을 다시 한번 인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아역 배우 출신인 백성현은 1994년 데뷔했다. 드라마 ‘다모’ ‘천국의 계단’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올해 1월 경상남도 진해의 해군교육사령부에 입대해 해양경찰로 군 복무 중이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