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전 10시쯤 경북 김천시 율곡동 KTX 경부선 선로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A씨가 열차에 치여 숨졌다.

코레일에 따르면 A씨가 갑자기 철로에 뛰어들어 달리던 서울발 진주행 KTX 405호 열차에 치였다. A씨는 현장에서 숨졌으며 이 사고로 열차가 40여분 늦게 출발했다.

이 열차에는 승객 775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승객들은 동대구역으로 이동한 뒤 대체 열차 편으로 옮겨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에 대한 신원을 파악 중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