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워치 리그 경기장면. 블리자드

오버워치 리그에 8개 팀이 새로이 합류했다. 이로써 2019시즌엔 총 20개 팀이 우승 트로피를 놓고 경합하게 됐다.

글로벌 게임업체 블리자드는 연고제 기반 e스포츠 대회인 오버워치 리그 2019시즌이 2019년 2월 14일 미국 캘리포니아 버뱅크의 ‘블리자드 아레나 로스앤젤레스’에서 개막한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눈여겨 볼 점은 오프 시즌 새로 합류한 8개 팀이다. 오버워치 리그는 출범 2년 만에 20개 팀이 참가하는 대회가 됐다. 8개 팀의 연고지 및 디비전도 결정됐다. ‘대서양 디비전’에 캐나다 토론토, 프랑스 파리, 미국 워싱턴DC, 미국 애틀랜타가 속하고, ‘태평양 디비전’엔 캐나다 밴쿠버, 중국 광저우, 청두, 항저우가 들어간다.

각 팀은 4스테이지 28경기를 진행한다. 각 스테이지의 기간은 5주다. 시즌 전체로 보면 팀별로 12경기를 덜 치르지만 총 경기수는 80경기 증가했다. 블리자드는 “새로운 팀이 대거 추가되며 보다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펼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각 디비전 선두 2팀과 차상위 4팀은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획득한다. 여기에 정규 시즌 종료 직후 펼쳐질 플레이 인 토너먼트를 통과한 2팀이 추가로 플레이오프에 진출, 총 8팀이 플레이오프에서 격돌한다.

아울러 2019시즌 팀별 주간 경기수는 0~2경기로 조정되고, 스테이지2와 스테이지3 사이에 충분한 재정비 시간이 주어질 예정이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