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인스타그램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 남편 왕진진과의 사이를 암시하는 듯한 글을 남겼다.

낸시랭은 11일 인스타그램에 작품 사진 한 장과 “이젠 끝”이라는 짧은 문구를 썼다.

앞서 한 매체는 낸시랭과 왕진진 부부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고 보도했다. 왕진진은 인터뷰에서 “낸시랭의 아트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해 투자한 돈이 문제가 생기면서 갈등이 생겼다”며 “아내가 나를 철저히 배신하고 기망한 이들과 손잡고 하나뿐인 남편을 사기꾼으로 몰아갔다”고 주장했다.

낸시랭 인스타그램

낸시랭의 글은 관련 보도가 나간 후 처음 게시된 것으로, 네티즌들은 낸시랭이 글을 통해 왕진진과의 관계를 암시했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낸시랭은 SNS에 왕진진과 찍은 커플 사진 등을 남겨둔 상태다.

낸시랭과 왕진진은 지난해 12월 혼인신고를 하며 법적으로 부부가 됐다. 그러나 최근 부부싸움, 왕진진의 자살 시도 등 갈등을 겪으며 결혼 10개월 만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