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자신이 일하는 PC방 여자 화장실은 물론 심지어 대학 근처 식당 여자 화장실에 이르기까지 무차별적으로 불법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한 불법영상물을 음란사이트에 유포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등의 혐의로 유모(31·무직)씨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유씨는 2013년 2월부터 지난 3월까지 무려 6년간이나 초소형 불법카메라(일명 스파이캠)를 자신이 일하던 수원과 화성의 PC방 건물 내 여자 화장실은 물론 대학 근처 식당 등 설치가 가능한 대중시설에 무차별적으로 설치해 여성들의 신체 부위를 불법으로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씨는 이렇게 촬영한 영상물을 음란사이트에 유포할 때 PC방 회원 정보로 파악한 피해 여성들의 신원을 제목으로 달면서 ‘능욕글’까지 달기도 했다.

유씨의 범행은 아주 계획적이고 치밀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영상물로 보면 주로 자신이 일하는 PC방 중심으로 범행이 저질러졌다.

유씨는 PC방 직원 신분을 악용해 여자 화장실에 불법카메라를 미리 설치해 놓고, PC방에 온 여성이 화장실에 들어가는 모습이 보이면 리모컨으로 카메라를 작동하는 수법을 동원했다.

이 과정에서 유씨는 불법카메라를 2~3시간 정도 설치했다가 떼는 방식으로 범행을 지속했다.

또 유씨는 가방에 불법카메라를 넣어 가지고 다니며, 대학 근처 식당의 옥외 여자화장실에 설치하는 등 무차별적으로 불법촬영을 자행했다.

불법카메라는 검은 비밀봉지에 싸서 휴지통에 놓았기 때문에 피해 여성들이 전혀 눈치를 채지 못했다.

그의 범죄는 불법영상물이 음란사이트를 통해 유포되는 범죄를 감시하는 시민의 제보로 덜미가 잡혔다.

현재까지 경찰이 확인한 피해 여성은 PC방 아르바이트 손님 등 20∼30대 6명이다.

유씨는 이들의 사진 및 동영상을 물음란사이트에 27회에 걸쳐 게시·유포했다.

경찰은 유씨를 집에서 체포하는 과정에서 초소형 불법 카메라 5대와 불법 촬영물과 아동·청소년 음란물을 포함한 약 4TB의 크기의 음란물 1500건을 발견해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영장 청구를 위해 현재까지 분석한 영상물을 통해 발생한 피해 여성이 6명”이라며 “나머지 압수 영상물까지 확인하면 20명이 훨씬 넘을 수 있다”고 말하며 혀를 찼다.

경찰이 유씨를 체포할 당시 아버지가 집에 있었다.

경찰은 “아버지가 유씨에게 ‘네가 죄를 졌으니 참회하라’고 말하자 유씨는 눈물만 연신 흘렸다”고 전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