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이외수가 여성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이외수는 10일 SNS에 단풍 사진과 함께 “단풍. 저 년이 아무리 예쁘게 단장을 하고 치맛자락을 살랑거리며…”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화냥기를 드러내 보여도 절대로 거들떠보지 말아라. 저 년은 지금 떠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다. 저 년이 떠난 뒤에는 이내 겨울이 닥칠 것이고 날이면 날마다 엄동설한, 북풍한설, 너만 외로움에 절어서 술독에 빠진 몰골로 살아가게 될 것이다.”고 썼다.



단풍을 ‘저 X’ ‘화냥기’ 등 여성비하적 용어로 표현하는 글에 많은 네티즌들이 비판을 쏟아냈다. 논란이 일자 이외수는 해명글을 통해 “제 글 ‘단풍’에 쓰여진 ‘화냥기’는 비극적이면서도 처절한 단풍의 아픔까지를 표현하려는 의도였다”고 썼다.

그러면서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한다는 둥 여성을 비하했다는 둥 하는 판단은 제 표현력의 부족에서 기인한다. 하지만 여성을 비하할 의도나 남성우월을 표출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