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 RM·뷔·제이홉·슈가·지민·정국·진)과 문재인 대통령의 투샷을 볼 수 있게 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프랑스 국빈방문 일정 중 둘째 날 ‘한불 우정 콘서트’에 참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14일 오후(현지시간) 이 행사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주요 인사들 앞에서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행사에는 문화예술인을 포함한 프랑스 인사 200여명, 프랑스 한류 팬 100여명, 파리 7개 대학의 한국학과 학생 20여명, 그리고 한국 측 초청자 등 모두 400여명이 참석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콘서트는 지난번 UAE방문에서 보여준 현지 한류 팬들의 반응을 넘어서는 반응이 예상된다”며 “행사를 잘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도 이날 “이 행사는 우리나라와 프랑스 간 외교 행사로 방탄소년단이 유럽 투어 도중 초청을 받았다”라며 “정말 영광스럽다”는 입장을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13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유럽투어 콘서트를 마친 후 프랑스 파리로 건너갈 예정이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