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커피숍에서 데스크톱 컴퓨터 모니터를 놓고 사용하는 사람을 봤다는 후기와 사진이 커뮤니티에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번 건은 매우 극단적인 사례다. 그러나 여러 사람이 사용하는 공간에서 개인의 자유를 어디까지 허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쟁이 이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 사진은 지난 6일 ‘스타벅스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한 커뮤니티에 게시됐다. 순식간에 여러 커뮤니티에 퍼졌다. 커피숍 테이블 위에 컴퓨터 모니터 받침대와 각종 케이블 등이 갖춰져 있는 광경이 담겼다.

글을 쓴 네티즌은 “친구와 집 주변 스타벅스에 왔는데 저런 광경을 보게 되었다”며 “요즘은 카페에서 노트북을 하는 것도 말이 많은데 장비를 세팅해서 작업하는 사람이 있을 줄 몰랐다”면서 놀라워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다른 이들의 의견을 물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네티즌 대부분은 “충격이다” “민폐다”고 반응했다. “카페 관계자가 아닐까”하고 의견을 제시한 네티즌도 있었다.

이슬비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