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10월 문화의 달을 맞아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북한산 韓문화 체험특구’ 일대에서 ‘2018년 문화다양성이 있는 북한산 韓문화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2011년 북한산과 아웃도어를 테마로 한 축제로 시작해 8회째를 맞는 ‘북한산 韓문화 페스티벌’은 은평구 대표 관광축제다. 특히 이번 페스티벌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역특화 문화다양성 활성화 공모 사업’을 통해 지자체 중 유일하게 은평구가 선정되어 은평지역 특성을 반영하여 축제를 개최한다.

축제 첫날 19일 ‘문화다양성이 흐르는 韓문화체험특구’라는 주제로 구파발역 3번 출구 인근 ‘롯데몰 은평점’ 옆 부지에서 진행된다. 韓문화 체험특구 안내 및 서울 속 마을여행 ‘은평한옥마을’, 문화다양성, 韓문화 체험과 먹거리 등 다양한 체험·안내 부스가 운영된다. 또한 韓문화 체험특구 특색을 살려 ‘줄타기’ 및 국악인 남상일의 공연과 가수 박상민과 함께 출연하는 전통예술과 대중예술의 콜라보 콘서트가 오후 5시부터 진행 될 예정이다.

20일 ‘문화다양성이 함께 숨을 쉬는 북한산성’은 북한산성 입구 제2주차장에서 개최한다. 韓문화체험특구 및 문화다양성, 아웃도어, 특산물 등 체험·안내 부스가 운영되며 오후 4시부터 ‘한복패션쇼’와 코요테와 박현빈, 박남정 등이 출연하는 ‘세대공감 7080 콘서트’가 진행된다.

21일 오후 4시에 북한산성 입구 제2주차장에서 진행되는 ‘문화다양성 이야기 콘서트: 내를 건너 숲으로’는 가수 인순이와 대중성을 확보 해 가고 있는 서울오케스트라가 한 무대에 서서 가요와 클래식의 절묘한 하모니를 이루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콘서트 내용과 어우러지는 배경을 샌드아트와 영상으로 표현해 공감각적 융·복합 콘서트로 진행 될 예정이다. 이번 콘서트는 방송인 강석이 사회로 진행하며 인디밴드 데일리스, 아이돌 크나큰, 데이비드오, 오페라은평누리 등이 참여한다.

김미경 구청장은 “‘2018년 문화다양성이 있는 북한산 韓문화 페스티벌’을 통해 문화다양성의 가치에 대한 공감대 형성 및 확산과 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며 “구민에게 문화적 삶의 질 향상과 가족단위 관람객들에게 좋은 볼거리와 추억을 선사할 행사인 만큼 구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페스티벌의 콘서트는 은평지역방송인 CJ헬로를 통해서도 시청이 가능하며 페스티벌의 자세한 사항은 은평구청 문화관광과(☎02-351-6502~7)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