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화면 캡처

대구 중구 번개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경비원이 연기를 흡입해 치료 중이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12일 오전 2시쯤 대구 중구 태평로에 위치한 번개시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이 불로 시장 안 공판장 일부와 점포 6곳, 노점 7곳이 탔고 경비원 A씨(58)가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 치료 중이다.

불이 나면서 치솟은 검은 연기는 인근에 위치한 대구역까지 퍼진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차량 20여대와 소방대원 100여명을 투입해 1시간 만에 큰 불을 잡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을 완전히 끈 뒤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