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례 의원 블로그 캡처

“바텀알바라고 들어봤나? 청소년들이 항문알바를 하고 있다”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발언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김순례 의원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김 의원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에게 “청소년들이 용돈을 벌고 싶어 아무것도 모르고 성인들에게 몸을 팔고 있다”며 “이런 걸 청소년들에게 알려줘야 하는 것 아니냐. 에이즈 예방법으로 콘돔을 쓰라는 단순 권고 말고 국민에게 10대에게 어떤 것을 알려줬냐”고 지적했다.

이어 “바텀알바를 들어봤냐”고 반문한 김 의원은 “청소년들이 이런 항문알바를 하고 있다. 1년에 한 20명 씩 군대에서 에이즈 감염이 된다는 것을 알고 있냐. 군대 가서 강압적으로 성기 접촉을 하고 에이즈에 걸려 나온다는 사실을 방기하겠냐”고 질타했다.

이에 정 본부장은 “동성애가 에이즈의 고위험 집단”이라며 “전파경로와 예상 수칙을 적극 홍보하겠다”고 답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 의원의 공세는 계속됐다. “동성애자나 성소수자가 항문섹스나 바텀섹스를 많이 한다”고 한 김 의원은 “이를 문자화해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 넣거나 모든 것을 다 개방하고 알려주고 있냐”고 따졌다.

이에 정 본부장은 “현재 성형태에 따른 감염위험도 홈페이지에 공개돼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찾기 어렵게 돼 있다”고 반박하며 정 본부장에게 해당 자료를 낭독하라고 시켰다.

정 본부장은 한국의 경우 에이즈 감염자 91.7%가 남성이며 995가 성관계로 인해 전파된다는 문구를 떠듬떠듬 읽어갔다. 이를 지켜보단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그걸 시킨다고 그대로 읽냐. 뭐 하는 거냐. 그게 질문이냐”며 반발했고 정 본부장은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김 의원도지지 않고 “인정하지 않지 않냐”고 고함을 질렀다. 순간 국감장은 고성이 오가며 아수라장이 됐다. 결국 이명수 보건복지위원장은 감사를 중지시켰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