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경찰이 12일 오전 현재 이재명 경기도 지사의 자택과 성남시청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20분부터 이 지사가 살고 있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 자택과 성남시청 전산실, 통신실 등 4개 사무실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지난 9월 이 지사가 성남시장 당시 수억대 예산을 SBS 광고에 집행하고 19회가량 광고에 직접 출연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고발했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6월에도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으로 재임할 당시 권한을 이용해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했고, 방송토론에서 배우 김부선씨를 농락한 일 등을 부인해 허위사실을 말했다며 지난 6월 고발하기도 했다.

공직선거법 제86조 제7항에는 ‘명목 여하를 불문하고 지방자치단체장의 방송·신문·잡지 등의 광고출연을 금지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김종형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