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전날 진행된 교육부 국정감사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인사청문회처럼 진행됐다며 야당을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12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아직도 인사청문회를 한다고 착각하나 보다.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된 장관을 인정 못한다는 것은 견제·감시자 역할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어제 국감 둘째 날도 정치공세로 막장 국감을 만들었다. 한국당 의원들은 유 장관을 인정할 수 없다고 국감장을 뛰쳐나갔다. 그것으로도 모자라 2차례 정회 소동을 일으키더니 차관에게 질의하는 촌극까지 벌였다”며 한국당의 유 부총리 증인 선서 보이콧을 비판했다.

그는 “이런 식으로 행동하면서 대통령이 국회를 모욕했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국회가 스스로 돌아보면서 기본 책무를 다해야된다는 대통령 말 어떤 부분이 국회를 모욕한 것이냐”라며 “오히려 국감은 뒷전이고 막장 정쟁 국감만 일삼는 보수 야당 행태야말로 국민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