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지난달 12일 소환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 들어서고 있는 모습. 국민일보DB

MB정부 당시 경찰의 댓글공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공작을 총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을 12일 검찰로 송치했다.

조 전 청장은 2010년 1월부터 2012년 4월까지 서울지방경찰청장과 경찰청장으로 재직하면서 보안·정보·홍보 분과의 경찰 1500여명을 동원해 천안함, 구제역, 희망버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등 현안에 대해 정부에 우호적 댓글 3만3000여건을 온라인 공간에 달게 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최근 구속됐다.

수사단은 앞서 조 전 청장을 2차례 피의자로 불러 조사한 뒤 지난 5일 그의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서울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 수감했다. 전직 경찰 총수가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돼 경찰관서에 수감된 것은 조 전 청장이 처음이다.

조 전 청장은 지난달 경찰 소환조사 당시 “가장 많이 사용한 주요 단어는 집회, 시위, 불법, 폭행 등 경찰 업무 관련된 것 밖에 없다. 죄도 없는 무고한 사람을 직권남용이라고 여론몰이하는 이 자체가 공작”이라며 혐의를 강력 부인했다.

하지만 지난 4일 법원에서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이후 혐의를 여전히 부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부 댓글이 제가 본래 의도한 것과는 달리 쓰여진 부분에 대해서는 큰 실례를 했고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수사단은 조 전 청장이 가명 또는 차명 계정이나 외국 인터넷 프로토콜(IP), 사설 인터넷망 등을 이용해 일반 시민으로 가장하고 정부와 경찰에 우호적인 방향으로 인터넷상에 의견을 달도록 지시하는 등 여론에 부당하게 개입하려 했다고 판단했다. 수사단은 조만간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사야 기자 Isaia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