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중국의 남자 농구 선수들이 11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친선농구 경기를 하고 있는 모습. 노동신문 캡처

평양에서 열린 북·중 남자 농구선수들의 경기에 노동당 고위간부가 총출동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2일 “우리나라를 친선방문한 중국 체육대표단의 남자농구선수들과 우리 남자농구선수들의 혼합경기가 (11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진행됐다.

보도에 따르면 경기장에는 최룡해 안정수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로두철 부총리 등이 참석했다.

북한 고위 간부들이 양국 친선 농구경기에 대거 참석한 것은 올해 들어 가속화된 북·중 관계 개선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조선중앙통신은 “조중(북·중) 친선농구 경기는 두 나라 인민은 기대에 맞게 조중 친선 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발전시켜 나가는 데서 또 하나의 의의 있는 계기로 됐다”고 평가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중국 체육대표단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선물을 드리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선물은 체육대표단 단장인 궈중원(苟仲文) 국가체육총국 국장이 북한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을 겸하는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에게 전달했다. 선물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