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 캡처

배우 김혜은이 영화 ‘범죄와의 전쟁’을 촬영하면서 담배에 중독됐었다고 고백했다.

김혜은은 1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서 “역할에 몰입하기 위해 담배를 배웠다”고 말했다.

그는 “‘범죄와의 전쟁’ 속 여사장 역할을 맡기 위해 담배를 배웠다”며 “실제 그 여사장 역처럼 생활하신 분께 찾아가 직접 레슨도 받고, 담배도 배웠다. 그 언니 이야기를 듣고 계속 같이 있다 보니 저도 그렇게 변해가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처음엔 흉내만 내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잘 안됐다”고 했다.

김혜은은 “영화가 끝난 후 담배에 지배당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영화 끝나면 그만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제 할 이유가 없지 않나. 그런데 회식하거나 술을 마시면 자꾸 (담배가) 당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번은 회식 때 담배를 찾는데, 동료 배우 조진웅 씨가 ‘누나, 그만. 지금 피우면 평생 피워야 돼’라고 하더라. 그때부터 끊었다. 참 무섭더라”고 설명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