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9월 취업자 수가 증가한 통계청의 ‘9월 고용동향’과 관련, 여야가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자유한국당은 “세금 퍼붓기로 일자리를 늘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12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9월 취업자 수는 지난해보다 4만5000명 증가했다. 지난 7월 5000명 증가, 8월 3000명 증가한 데 비해 개선된 수치를 보였다.

임시 근로자는 19만명이 감소하고 일용직 근로자는 2만4000명 감소한 가운데 상용직 근로자는 33만명 증가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일자리의 질’이 조금씩 개선되고 있음은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감소 추세를 보였던 청년층 고용율이 증가 추세로 전환된 것도 유의미한 변화”라고 평가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예상했던 것보다는 고용 상황이 최악은 면한 것 같다”면서도 “경제 상황이 녹록치 않기 때문에 앞으로 지속적으로 일자리를 만드는 데 당정간 긴밀한 논의와 소통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2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멈추고 (취업자 수가) 증가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다. 하지만 8개월째 취업자 수 증가치가 10만명대 이하에 머물고 있다”며 “공공부문 일자리는 늘었지만 민간부문 일자리는 찬바람이 불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은 세금 퍼붓기로 일자리를 늘린 것”이라며 “정부가 반기업, 친노조, 세금퍼붓기 정책에서 벗어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