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미스터 선샤인’(tvN)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일본 낭인 유죠를 연기했던 배우 윤주만이 반전 입담과 솔직한 매력을 뽐냈다.

11일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인생술집’(tvN)에서는 ‘미스터 션샤인’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윤주만과 김혜은 최무성이 출연해 드라마의 비하인드 스토리들을 풀어냈다. 윤주만은 “김은숙 작가 작품이 4번째다. 배우 중 최다 출연이라더라. ‘김은숙 사단’이라 불러주시는데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말 일본인 같았다”는 말에 윤주만은 “일본인처럼 보이기 위해 고민을 많이 하고 촬영을 갔다. 분장팀에서 올백 머리를 권유했는데 굉장히 허전했다. 뭔가 없을까 생각하다가 ‘어벤져스’ 속 로키 캐릭터가 생각났다. 그래서 뒷머리를 만들었고, 지금의 유죠 캐릭터가 탄생했다”고 전했다.


일본어 대사를 소화하긴 적잖이 힘들었단다. 그는 “이번 역할을 위해 일본 사무라이 영화를 많이 봤다”면서 “거기서 마음에 드는 캐릭터를 발견해 목소리부터 바꿨다”고 귀띔했다.

윤주만은 방송 이후 달라진 인기를 실감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요즘은 초등학생들이 나만 보면 ‘오야붕’이라고 한다. 많이 알아봐주시는 것 같아 감사하다”고 얘기했다.

구동매 역의 유연석과 함께한 현장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윤주만은 “내가 아재 개그 마니아다. 처음에 내가 하기 시작하니까 연석이도 물들더라. 나중에 배틀까지 했다”고 회상했다. 더불어 유연석을 향한 애정어린 칭찬을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알콩달콩 신혼생활 중인 윤주만은 아내와의 달달한 러브스토리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아내와 아르바이트를 하다 만났다. 8개월 교제 후 알바 하는 가게에서 프로포즈를 했다”고 말했다. 아내에게 프로포즈하는 영상까지 공개했다.

윤주만은 재치있는 입담으로 MC들도 들었다놨다 했다. 그는 “김희철이 ‘우주 대스타’라고 했을 때 허언증이 있나 했는데 SNS 팔로우 수를 보고 허언증이 아니라는 걸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신동엽에게는 “왜 결혼반지 안 끼고 다니시냐”고 돌발질문을 던졌다. 신동엽이 당황하며 “결혼반지는 결혼했다는 것을 알리는 징표인데, 대한민국에서는 나 결혼한 사실 다 알지 않냐”고 하자, 윤주만은 “그럼 해외 나갈 때는 끼시겠네요”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인생술집’을 통해 윤주만은 ‘미스터 션샤인’에서 보여준 강렬함과는 다른 유쾌하고 솔직한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MC들에 지지 않는 입담과 개그감으로 예능에 완벽 적응했으며, 신혼 4개월차 신랑의 순수하고 달달한 모습으로 여심을 사로잡기도 했다.

윤주만은 오는 16일 SBS 월화극 ‘여우각시별’ 11회부터 합류한다. 이수연(이제훈) 서인우(이동건)와 과거 악연으로 얽힌 괴한 역을 맡아 냉혹한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