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어린 목숨을 빼앗는 아동학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장점숙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의원(민주평화당)은 “최근 10년간 아동학대 사망아동이 171명에 이른다”며 “올해 피해 사망아동은 8월까지 20명에 달한다“고 12일 밝혔다.

장 의원에 따르면 사망아동수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2009년 8명, 2010년 3명, 2011년 12명, 2012년 8명, 2013년 17명, 2014년 14명, 2015년 16명, 2016년 36명, 2017년 37명 등 피해가 계속해 늘었다.

아동학대 가해는 대부분 미취학 아동에게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상 사망아동 10명 중 7명 이상(124명, 72.5%)은 0~5세 영유아였다. 이 가운데 49명(28.6%)은 한살도 채 안 된 아이들이었다.

학대행위자는 총 204명(33명 복수행위) 중 부모가 176명(86.3%)으로 대다수였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등 교직원 7명, 친인척 7명, 이웃 4명, 기타 10명 등도 아동 목숨을 빼앗았다.

김누리 인턴기자,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