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 뉴시스

기획재정부가 이달 초 감사원에 청구한 52개 기관 업무추진비 공익감사 대상이 2017년 1월 이후 사용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 정부는 물론,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후 박근혜정부가 사용한 업무추진비 일부도 감사 대상에 포함된다.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은 12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가진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기재부에서 요청했고 국회도 관심을 두고 있어서 준비를 철저히 한 뒤 감사를 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기재부에서 2017년 1월부터의 자료를 대상으로 청구했고,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로 한정한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 사무총장은 “업무추진비의 공휴일·휴일·심야시간대 사용과 제한 업소 사용, 관련 지침의 명확성 등이 대상”이라며 “문제점이 있으면 지적하고, 필요에 따라 환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꼼꼼히 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3월 감사원이 대통령비서실·대통령경호처·국가안보실을 대상으로 진행한 기관운영 감사에서 업무추진비를 표본조사한 결과 큰 문제가 없었다고 소개하면서 “이번에는 전수조사를 한다든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세대 전투기(F-X) 사업 감사와 관련해 김 사무총장은 “감사가 끝나고, 처리안이 작성돼 막바지 정리단계”라고 밝혔다. 감사원은 지난해 10월 기종선정 과정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김 사무총장은 지난해 6월부터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을 근무하다 지난 8월 감사원 사무총장에 임명됐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