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건설부문이 서울 강서구 마곡일반산업단지 내에서 한국도레이의 R&D센터 기공식을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전날 열린 기공식에는 도레이 임직원과 CJ대한통운 건설부문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R&D센터는 연면적 약 3만㎡, 지하2층~지상 8층 규모로 내년 11월에 준공될 예정이다.

CJ대한통운 건설부문은 국내 최대 규모인 연면적 11만㎡, 축구장 15개 규모의 경기도 수원 광교 소재 CJ블로썸파크 준공을 기점으로 R&D센터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 스포츠브랜드 데상트의 부산 소재 글로벌 신발R&D센터를 지난 7월에 준공했고, 화장품 ODM 전문기업 한국콜마의 서울 서초구 내곡통합기술원을 현재 시공 중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국내외 유수 기업의 R&D센터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물류센터, 호텔, 리모델링 분야 등을 특화 사업으로 방향성을 정하고 지속적인 수주를 이어가 민간 건설 비주거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