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보수단일대오를 내세우며 연일 바른미래당을 압박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를 향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손 대표는 12일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김병준호(號) 한국당은 헤매고 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인적쇄신을 하겠다더니 본인이 못해 전원책 변호사를 불러들였고, 전 변호사도 입장이 일관되지 못하고 하루는 이랬다 하루는 저랬다 한다”며 “그게 한국당 보수의 현 모습”이라고 혹평했다.

이어 “보수를 그냥 한꺼번엔 모으려고만 하니 막말로 ‘어중이떠중이 다 모여라’가 된 꼴”이라며 “그래 가지고는 안 된다”고 작심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바른미래당을 상대로 통합 전당대회 등을 거론하며 연일 보수대통합 공세를 펴고 있다. 손 대표는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만든 당이고, 박근혜정부를 만들고, 박 전 대통령을 탄핵해 구속시킨 정당”이라며 “다음 총선에서 없어져야 할 당”이라고 맹비난했다.

손 대표는 향후 정계개편 방향에 대해서는 “우리나라 정치지형이 상당히 왼쪽으로 이동했는데 오른 쪽은 지리멸렬한 상태”라며 “그냥 보수로 재결집하면 안 되고 중도개혁 세력이 정계개편의 중심에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이 그 중심을 잡겠다”고 덧붙였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