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알바가 왜이리 불친절하냐” 20세 알바생 살해한 남성 검거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4일 김모(29)씨를 살인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8시13분쯤 강서구에 있는 한 PC방에서 피해자인 아르바이트생 신모(20)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PC방 테이블 정리가 잘 되지 않았다” “불친절하다”며 신씨와 실랑이를 벌였다. 이후 김씨는 신씨에게 수차례 흉기를 휘둘렀다. 피해자 신씨는 인근 병원에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대로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재현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