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충남 서천군에서 발생한 수해 쓰레기.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해양쓰레기 피해를 없애기 위해 수집‧재활용 강화 등 전반적인 제도개선에 나선다.

도는 해양쓰레기 수거 시스템 개선, 광역 종합 전처리 시설 설치 등을 골자로 하는 ‘깨끗한 해양 환경 만들기 개선 종합대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우선 해양에 유입된 쓰레기가 해안가로 떠밀려 발생한 ‘해안쓰레기’는 현재 39명인 해양환경미화원을 내년 79명으로 2배 가까이 늘려 수거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현재 굴삭기 1대에 불과한 수거 장비는 내년 굴삭기 4대, 4륜구동 차량 4대 등 2종 8대로 늘려 전량 처리가 가능한 체제를 구축한다.

또 육상 쓰레기 해양 유입을 막기 위해 차단시설 설치 시범 사업을 추진하고, 방조제 내 부유 쓰레기 수거도 건의할 예정이다.

중장기 개선 방안으로는 상류 지역 지자체 처리비용 분담, 해양쓰레기 전문 수집·운반 대행업체 육성 등으로 잡았다.

조업 활동 중 발생한 ‘어업쓰레기’의 경우 단기적으로 어구·어망 초과사용 행위 단속 강화, 어업인 대상 환경 교육 확대, 법정 의무 교육 건의 등을 추진한다.

중장기적으로는 국회에서 계류 중인 ‘어구관리법’ 신속 제정을 통한 어구관리 실명제 도입, 생분해성 어구 보급 사업 확대 등을 추진키로 했다.

바다 밑바닥에 쌓여 처리 비용이 10배 이상 높은 ‘침적쓰레기’는 격렬비열도 주변 해역 폐어구 등 침적쓰레기 집중 수거, 조업 중 인양 쓰레기 수거 사업 개선 등을 단기 방안으로 제안했다. 또 서해권 침적쓰레기 대응센터 설립, 폐어구 정화 사업 대상 지역에 대한 금어구역 설정 등을 중장기 방안으로 설정했다.

이밖에 ‘도서(섬)쓰레기’는 단기적으로 찾아가는 해양쓰레기 콜센터 시범 운영 및 도서 지역 방치 쓰레기 일제 정리 등을 추진하며, 중장기적으로 육·해상 쓰레기 통합 관리, 재활용품 분리·압축기 설치 등 전처리시설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종합대책 추진 예산은 내년부터 10년 간 총 1375억원으로, 연 평균 137억5000만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이는 지난해 예산 48억원의 2.9배에 달한다.

도 관계자는 “해양쓰레기는 연안 지역 미관 훼손, 해양 생태계 파괴, 연간 3800억 원에 달하는 수산업 피해 발생 등 다양한 피해를 유발한다”며 “이번 대책을 통해 해양쓰레기 발생이 줄고 해양환경미화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 효과도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내 해양쓰레기 발생량은 연간 1만4600t으로 추정되며, 지난해 기준 수거량은 1만1215t으로 집계됐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