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영석PD·정유미, 염문설 ‘찌라시’에 ‘고소장 접수’ “선처 없다”

뉴시스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가 자신들을 둘러싼 악성 루머에 대해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18일 정유미의 소속사 측은 “유포되고 있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당사는 사실무근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 양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이상 좌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말도 안 되는 루머에 배우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하다”면서 “당사는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마쳤고, 오늘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또 “속칭 찌라시를 작성하고 또는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라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을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어 “매번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유포로 배우와 가족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있다”면서 “이 시간 이후로 더이상 악성 루머가 게시 유포되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앞으로 소속 배우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에 대해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나영석 PD 또한 이날 CJ E&M을 통해 “나와 관련한 근거 없는 소문은 모두 거짓”이라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 PD는 “왜 그리고 누가 이와 같은 적의에 가득 찬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퍼뜨리는가”라면서 “너무 황당해서 웃어넘겼던 어제의 소문들이 오늘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깊은 절망과 슬픔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나 PD는 이어 “내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 만큼 선처는 없을 것”이라면서 “CJ E&M 및 변호사가 이와 관련한 증거를 수집 중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윤식당’을 통해 호흡을 맞춘 나PD와 정유미는 17일 SNS를 중심으로 급속도로 퍼진 염문설 루머로 인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곤욕을 치렀다.

이현지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