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서포터 ‘마타’ 조세형.

kt 롤스터(한국)가 지옥에서 생환했다.

kt는 20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펼쳐진 인빅터스 게이밍(iG·중국)과의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전에서 3세트를 역전승했다. 앞서 펼쳐진 2세트를 내리 내준 바 있는 kt는 이로써 세트스코어 1-2로 따라붙었다.

양 팀은 선수 교체 없이 3세트에 돌입했다. kt는 ‘스멥’ 송경호, ‘스코어’ 고동빈, ‘유칼’ 손우현, ‘데프트’ 김혁규, ‘마타’ 조세형이 출전했다. 챔피언으로는 이렐리아, 그라가스, 아지르, 카이사, 라칸을 선택했다.

iG 역시 앞선 경기와 마찬가지로 ‘더샤이’ 강승록, ‘닝’ 가오 전닝, ‘루키’ 송의진, ‘잭키러브’ 유 원보, ‘바오란’ 왕 류이가 자리를 지켰다. iG는 피오라, 신 짜오, 리산드라, 자야, 알리스타를 골랐다.

어려운 게임이었다. kt는 iG의 이른 탑 다이브에 송경호를 잃었다. 하지만 13분 고동빈의 바텀 갱킹으로 ‘잭키러브’를 처치하고, 17분 대규모 교전에서 3-2 킬 교환에 성공하며 흐름을 탔다. 이들은 19분 탑에서 송의진을, 20분 바텀에서 ‘바오란’을 처치해 킬 스코어를 벌렸다.

kt는 iG의 기세에 눌렸다. 28분 바텀 2차 포탑에서 송경호가 전사한 게 시발점이었다. 수적 열세에 몰린 kt는 상대 스플릿 작전에 바텀 억제기를 내줬다. 30분 내셔 남작 둥지 앞에서 4킬을 맞교환한 직후 강승록의 백도어 공격에 쌍둥이 포탑 1개마저 잃었다.

kt는 37분 상대에게 장로 드래곤 버프를 내주는 대신 내셔 남작 버프를 챙겨 역전 발판을 마련했다. iG가 강승록을 활용한 스플릿 푸시 전략을 고집하자 미드 한점 돌파를 통해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승부는 한 끗 차이로 갈렸다. kt 전원이 iG 넥서스를 공격했고, iG는 강승록을 제외한 4인이 방어에 나섰다. kt 선수들이 먼저 iG 넥서스를 부수느냐, 강승록이 kt 넥서스를 허무느냐의 싸움. kt가 간발의 차이로 선수를 쳤다. 40분 만에 iG 넥서스가 부서졌다.

부산=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